'옵티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1.06 [2013.01.06] Good-bye, 옵티머스LTE.
  2. 2012.12.13 [2012.12.13] 사고 싶은 핸드폰이 없다!

Good-bye, 옵티머스LTE.

 

LG U+와 LG 단말기에 대한 신뢰감을 느끼게 해줬고 IPS True HD 라는 신세계를 보여준 옵티머스LTE.

초반 3개월은 디스플레이에 감탄하고 LG U+의 빠른 속도에 감탄하며 감사히 사용했다.

첫 3개월은 다른 것들에 눈이 팔려서 광탈인지 아닌지도 모른체 그냥 그렇게 썼었는데..점점 배터리 광탈의 불편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2012년 여름, 좌대로 낚시를 갔을 때 여분 배터리가 있더라도 날 불안하게 떨게 만들었던. 시간나면 충전기에 꼽는 부지런한 인간으로 만들었던 옵티머스LTE.

 

한 달동안은 최적화가 그럭저럭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그 생각도 이내 바뀌었다. 루팅하고 좀비어플만 지웠을뿐 딱히 만진 적이 없었건만

쓰레기통에 쓰레기가 쌓여가듯 점점 버벅거림이 심해지고 발열도 심해지는 모습에 꽤나 실망을 했다.

솔직히 최적화는 커스텀롬으로 해결이 될줄 알았는데 공식 포럼에서도 점점 외면하는 것을 보며 나도 갈아타기를 마음 먹었다.

(애초에 오래쓰려고 산 건 아니었고..HTC One X를 갈아타기 전 잠시 머무는 버스폰 정도..)

 

이미 중고폰 매입업자에게 꽤 후한 몸값을 받고 넘겼지만 참 좋은 핸드폰이었다..배터리 빼고.

 

p.s. SK LTE의 문제인지 옵G의 문제인지. 방에서 LTE가 3G 속도로 터진다. 속도측정어플 좀 돌려봐야겠다.

Posted by 철없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 7개월을 큰 불평없이 썼던 옵티머스 LTE.


그러나 불행하게도 물에 한번 빠진 후 약간 맛이 갔다.

침수 후 초기, 3일간 어플 실행이나 재부팅 현상이 일어나다가 나중엔 하루 걸러 자체 휴업을 하는 옵티이.

그래도 전화나 카톡, 웹 서핑을 하기엔 큰 불편이 없지만 가끔 일어나는 증상이 짜증을 유발한다.

수리도 생각해봤으나 3만원짜리 옵티이를 10만원 이상이 들여 수리하기엔 뭔가 좀 아까웠다.


그래, 결심했다. 이 참에 새로운 기기로 갈아타자!

그러나..구매욕을 자극하는 휴대폰이 없다.


삼성은 싫고..정확히는 이건희가 싫고..

베가는 사후지원 외의 여러가지가 걸리고..

LG는 무난하지만 새롭지 않은 것이 걸리고..

아이폰은 가장 새로운 것이지만 폐쇄성과 배터리가 걸렸다.

만약 모토로라나 htc가 철수하지 않았더라면 그쪽도 기웃거렸을 것이다.


어제는 아이폰 16GB를 신청하기 직전까지 갔으나 접었다.

갤노트2보다 할부원금이 약 25만원정도 싸기에 살까 생각도 해봤지만 내가 만족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최종 후보는 갤노트2와 아이폰5였다.)


과거의 기억을 짚어보자면, htc가 여러 모로 만족감이 컸다.

(xda 버프를 가장 크게 받았기에 롬이나 커널 자료는 항상 넘쳐났다.)

물론 나의 첫 스마트폰이 htc였기에 기억에 남는다고 할 수도 있겠다.


나의 핸드폰 선택 조건은

1. 감동을 줄만큼 새로운 것..기기든 OS든 상관없다.

2. 배터리 성능이 좋아야 한다.(옵티이를 써보니 탈착식인데도 광탈덕에 중요해졌다.)

3. 디스플레이 크기는 최소 4인치 이상.


이것만 만족시키면 바로 갈아탈 수 있을텐데..핸드폰은 하루하루 상태가 안좋아지는데 사고 싶은 핸드폰이 없다.

아, 이것이 독과점의 폐해인가..

Posted by 철없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