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서울시민이 아닌 나는 홍대, 강남으로 대표되는 사람 많은 길거리가 떠오른다.

사람마다 연상되는 것이 다르긴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이 비슷할거라 생각한다.

 

당일치기 여행으로 간다면 어디로 갈까?

 

바다로 간다면 가까운 오이도, 대부도부터 대천까지.

산이라면 마이산부터 강원도의 이름 모를 산까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심을 벗어나기 위해 애쓰려고 한다.

 

서울에 살지 않지만 서울이 궁금한 나는 일요일 하루동안 창덕궁에 가보기로 했다.

 

 

가을 하늘. 창덕궁이 빛날 수 있게 맑은 하늘이 도와주고 있었다.

 

 

그래도 아직은 햇살이 뜨거워서 나무 그늘에서 쉬어가야 하는 계절이다. 일교차가 커서 감기 걸리기 쉽다.

 

 

우리를 처음으로 반겨주는 돈화문. 고궁의 아름다움은 처마 밑에서 느낄 수 있다.

각자의 색이 진하지만 오묘히 어울리는 느낌이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발견한 곳. 대조전 뒷뜰인데 특이한 형상이다.

돌 사이로 나무를 심었는지, 인위적이지만 꼭 그렇지도 않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대조전 뒷뜰 옆에는 낙선재가 위치하고 있다. 밖에서 본 낙선재는 대체적으로 정갈하고 정돈된 느낌이다.

 

 

궁궐답지 않게 깔끔히 정돈된 모습. 화려하지 않은 색깔과 장식, 흰색이 주는 느낌 때문일 것이다.

화려한 것보단 깔끔한 것에 눈길이 가는 나같은 사람에겐 살고 싶은 공간이었다.

 

 

이 날도 구름이 어찌나 시시각각으로 변하던지.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한 컷 담아낸다.

 

 

사실 창덕궁은 후원으로 유명한 곳이다. 일명 secret garden.

숨겨진 정원이라 하기에 기대감에 가득찬 발걸음이 나를 재촉한다.

 

 

후원 가는 길은 몇 백년쯤은 족히 되보이는 나무 숲이다.

도심에 이런 공간-빌딩이 보이지 않는-이 있다는 사실에 한번 놀라고, 웅장한 나무들에 압도되어 한번 더 놀란다.

 

 

부용지와 부용정. 가이드의 말에 따르면 우주의 기운에 의해 바위가 어쩌고 저쩌고 쏼라쏼라...기억이 안난다..-_-;;

암튼 막 만든 곳이 아닌 풍류를 즐기고 우주의 이치를 따르는 건축물이라는게 핵심이었다.

 

 

정조가 즐겨 찾았다는 주합루. 주합루를 들어서기 위해서 임금은 어수문으로, 신하는 옆의 작은 문으로 들어가야만 했다.

이것은 임금(물고기)과 신하(물)가 만나 어룡(魚龍)으로 승천하는 뜻이 담겨있다고 한다.

 

 

부용정과 주합루를 지나 만난 애련지와 애련정. 연꽃이 피는 연못이라는 뜻이지만 계절상 연꽃은 볼 수 없었다.

물소리를 갖고 싶었던 임금이 흐르는 도랑물을 폭포수처럼 떨어뜨려 물소리를 내었다고 한다. 그들은 다소 욕심쟁이 기질이 있었던듯..ㅋㅋ

 

 

안채와 사랑채가 나눠져 있는 연경당. 남녀칠세부동석(男女七歲不同席)에 따라서 늘 함께 있지 못하는 부부는

안채와 사랑채를 연결하는 작은 문을 통하는데, 아내와 남편이 정을 나누고 싶을 때만 열리는 19금 성격(?)의 비밀스러운 문이라고 한다.

 

 

흐르는 물을 더 길게 감상하고파 멀리 둥글게 길을 낸 옥류정. 자연을 오랫동안 즐기고픈 그들의 욕심이 느껴진다.

 

 

후원 관람의 마지막쯤에 만날 수 있는 향나무. 약 750년 정도 되었다는 향나무는 모양이 기괴하다.

마치 번개에 맞아 갈라졌지만 꿋꿋하게 버티기라도 하는듯.

 

 

여전히 아름다운 하늘을 보며 창덕궁에서 보낸 여유로운 일요일의 끝자락을 담는다.

 

 

남들은 수학여행으로도 한번씩 가보는 경주, 데이트코스로 흔히 찾는 서울의 고궁들까지.

언젠간 가보겠다는 다짐을 요즘 하나씩 실행해가고 있다. 물론 나의 파트너와 함께.

 

서울의 화려한 모습 안에서 정갈하고 깔끔한 고궁들은 그 어느 때보다 조용하고 한적했다.

서울의 한복판에서 숲을 만나 여유를 즐기다.

다음 기회에는 다른 고궁들도 꼭 가보련다! 고마워, 서울.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다음 포스팅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철없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park박상순 2013.09.17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궁과 어우러진 숲길을, 사색하듯 천천히 걸어보면 참 좋을것 같아요.
    사진을 보면서 여유를 느끼게 됩니다.
    즐거운 추석명절 보내세요.^^

    • 철없는남자 2013.09.17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숲길을 오랜만에, 그것도 서울 한복판에서 걸어서 그런지 좋았습니다.
      사진으로 여유를 전해드렸다니 다행이네요. 한가위 잘 보내세요~:D

  2. 가마귀꿈 2013.09.1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시대의 주궁이었던 경복궁과 달리 창덕궁은 소박하면서도 정갈한 궁궐같아요..창덕궁에서 잠시 바라보면 서울 같지 않는 모습에 참 편안하고요...
    창덕궁을 다녀오셨으면..서울에 있는 다른 궁궐도 가 보는거도 좋아요..경복궁, 창경궁, 경희궁, 덕수궁에 가시면 또 다른 매력이 있어요..

  3. 바람에실려 2013.09.18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드러지게 담으셨습니다. 파란 하늘과 고궁들의 풍경이 아름답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영도나그네 2013.09.18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덕궁의 정원모습은 역시 우리선조들의 숨결이 숨어있는 아름다운 풍경들입니다..
    특히 창덕궁 후원에 있는 부용지와 부용정은 우리나라 전통 정원중의 제일로 곱히는 장소 이기도 하지요..
    잘보고 갑니다..
    풍성한 한가위 가족들과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 철없는남자 2013.09.22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에 있는 한국정원에 가보니 부용지와 부용정을 재현해 놓은 풍경이 있더군요.
      그만큼 우리나라에서 손 꼽히는 아름다운 정원이란 뜻이겟죠?
      추석 연휴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5. 귀여운걸 2013.09.19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하늘과 조화를 이루는 창덕궁 너무 멋져요~
    오늘 가족과 함께 가봐야겠어요^^

  6. Naturis 2013.09.20 0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궁궐은 대부분 가본것 같은데 후원은 못봤군요.
    창덕궁도 가본지 오래된 것 같고 저도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요즘같이 파란 가을하늘에는 사진도 맛깔나게 나오는것 같습니다 ^^

  7. +요롱이+ 2013.09.22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찾아가고 싶은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8. Hansik's Drink 2013.09.23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한 모습이 정말 멋지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9. 소심한우주인 2013.09.23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찍 가면 사람도 많지 않아
    정말 딴 세상에 있는 것 같지요.

  10. 류아영 2020.03.21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멋있네요~ 캐논 1000d가 생겨서 넘 옛날거라 어떤 사진들이 있나 구경하러 왔어요 넘나 멋있는 사진 보니 저도 멋있게 찍고 싶네요